로고

세명테크
로그인 회원가입

뉴스

고속도로에서 고장시 보험 견인차 부르지 마세요..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관리자
댓글 댓글 0건   조회Hit 1,183회   작성일Date 20-04-07 22:07

본문


보통 고속도로에서 차량이 고장나면 가입해 있는 보험사에 긴급 출동을 부르게 됩니다.
그런데... 무료견인은 딱 10키로 입니다. 그 이상이면 1키로에 2000원씩 받습니다.
정작 고속도로에서 무상견인서비스가 있다는것을 모르는 분들이 많습니다.
앞으로 고속도로에서 사고시에 이 서비스를 이용해 보시기 바랍니다.
고속도로 긴급 견인, 무료입니다.
차량 고장이나 사고로 고속도로에서 갓길에 세워놓고 견인차 기다리다가 사고나는 경우도 많습니다.
한국도로공사가 [긴급견인서비스]를 시행한것이 2005년 3월로 벌써 5년째 운영중입니다.
고속도로의 갓길사고로 매년 20여명이 넘게 목숨을 잃고 50여명이 다칠 뿐만 아니라
치사율도 일반교통사고의 4배에 이르는 등 매우위험하기에 도로공사가 직접 무상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.
특히 야간에 고속도로 갓길에 차량을 주ㆍ정차하고 있는 경우에는 뒤따라오는 차량이 착시현상을 일으켜 주행하는 차량으로
보고 그대로 후미를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.
이 서비스는 아는 사람들만 이용하는것이 문제 입니다. 도입이후 지금까지 모두 1,000여대의 차량이 무료로서비스를 받았다고 합니다.
한국도로공사는 앞으로 누구나 이 서비스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고 합니다.

도로공사의 무상 [긴급견인서비스]는 [1588-2505]
(무료전화 080-701-0404)로 

전화하셔서 사고 위치만 불러주시면 됩니다. 이 서비스는 견인차량과 패트롤 차량이 함께 셋트로 옵니다.
패트롤 차량이 뒤에서 큼지막한 경광등으로 뒤를 봐주고 견인작업을 하기에 2차 사고를 최대한 막을수 있습니다.
물론 이용할 일 없으면 더 좋겠지만... 혹시나 고속도로에서 차량에 문제 있으면 꼭 이용해 보시기 바랍니다.
고속도로에서 하이에나(?)들에게 당하지 말고요...

지금 바로 한국도로공사의 무상 [긴급견인서비스]
[1588-2505, 080-701-0404] 번호를 핸드폰에 입력하시길...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